본문 바로가기
카테고리 없음

4월부터 아동수당 연령 확대! 월 10만원씩 지원됩니다.

반응형

4월부터 아동수당 연령 확대! 월 10만원씩 지원됩니다.

보건복지부(장관 권덕철)는 아동수당 지급 연령을 현행 만 6세에서 만 7세까지 확대하는 「아동수당법」이 시행됨에 따라, 대상 아동에게 4월부터 아동수당을 지급한다.

목차

    지원 대상 및 지원금액

    2014년 2월생~ 2015년 3월생 아동, 월 10만 원 아동수당 지급한다. 보건복지부(장관 권덕철)는 아동수당 지급 연령을 현행 만 6세에서 만 7세까지 확대하는 「아동수당법」이 시행됨에 따라, 대상 아동에게 4월부터 아동수당을 지급한다.

     

    🔽붙임 파일🔽

    [4.25.월.조간] 4월부터_ 만 7세 아동도 아동수당 받아요.pdf
    0.39MB

    이번 조치로 혜택을 받는 아동은 올해에 만 7세에 도달하는 2014년 2월생부터 2015년 3월생까지 총 503,106명(출처: 사회보장정보시스템)이며, 출생 연월에 따라 소급 및 지급 기간은 달라진다.

    ※2015년 4월 이후 출생 아동은 법률 개정으로 지급 기간 자동 연장

     

    기존에 아동수당을 받고있는 만 6세 아동은 자동으로 지급 기간이 연장되고, 만 7세 생일이 도래하여 아동수당 지급이 중단되었던 만 7세 아동도 별도의 신청 없이 소급하여 아동수당이 지급된다.

     

    만 6세까지 아동수당 수령 이후 지급 중단된 만 7세 아동의 경우, 출생 연월에 따라 많게는 3개월분을 소급해서 받을 수 있다.

     

    🔽지금 받을 수 있는 지원금🔽

    📌자동차 환급금 신청, 5년 이상 탔다면 환급금 조회하자!

    📌저소득 청년 월세 지원, 나라에서 월세 20만 원씩 1년 지원!

    📌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최대 50만원 신청하기

    📌근로자햇살론, 대출한도 500만원 한시적 상향?!

    아동수당 신청

    👉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바로가기

     

    아동수당을 신규 신청하거나 보호자·지급계좌 등 변경이 필요한 경우 해당 아동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 및 변경이 가능하다.

     

    아동수당은 아동의 권리와 복지를 증진하고,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아동(대한민국 국적자)에게 월 10만 원을 지급하는 제도로서, 2018년 9월 만 5세 아동을 대상으로 최초 도입된 이후, 꾸준히 지급대상을 확대해 왔다.

    ※2018.9월, 소득재산 90% 이하 만 5세 → 2019.1월, 소득·재산 관계없이 만 5세 모든 아동 → 2019.9월, 만 6세 모든 아동 → 2022.1월, 만 7세 모든 아동

     

    그 결과, 아동수당 수혜자의 87.3%가 이 제도에 만족*하고, 양육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(2021. 리얼미터)하였으며, 아동 양육가구의 양육비 부담 경감, 아동권리 보장에 기여하는 등 효과가 있었다.

    ※아동수당 전반적 만족도 향상 : (’19년) 81.3% → (’21년) 87.3% (대한민국 거주 성인 남녀 2,000명 대상, 표본오차 ±2.19%point)

     

    🔽지금 받을 수 있는 지원금🔽

    📌자동차 환급금 신청, 5년 이상 탔다면 환급금 조회하자!

    📌저소득 청년 월세 지원, 나라에서 월세 20만 원씩 1년 지원!

    📌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최대 50만원 신청하기

    📌근로자햇살론, 대출한도 500만원 한시적 상향?!

    아동수당 수혜사례

    A 가족에게 아동수당은 아이들과 소중한 시간을 함께 보내고, 아이들과 소통하며, 경제교육도 시킬 수 있는 의미있는 비용이다. A 가족은 아동수당을 사용해 동물원 등에서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, 매달 아이들 앞으로 들어오는 아동수당을 어디에 쓸 것인지 아이들과 직접 상의한다.

     

    아이들과 소통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, 아이들은 자신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어 성취감도 느끼고 있다. 그 과정에서 경제교육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. 아동수당은 A 가족의 행복이 무럭무럭 자라도록 도와주는 윤택한 비료이다.

     

    [출처] 대한민국 정책브리핑(www.korea.kr)

    반응형

    댓글0